크게보기 작게보기
데이터경제 활성화를 위한 농식품 공공데이터 개방 확대
모돈(어미돼지) 이력제, 귀농·귀촌 실태 등 14종 데이터 순차 개방
2021년 07월 10일 15시 44분 입력

□ 농림축산식품부(이하 농식품부)는 농식품 분야의 데이터 경제 활성화를 위해 모돈(어미돼지)이력제, 귀농·귀촌 데이터 등 5개 분야 14종의 공공데이터를 오는 7월부터 단계적으로 개방할 계획이다.

 ○ 농식품부는 공공데이터의 민간 활용을 촉진하기 위해 현재 '농식품 공공데이터 포털 누리집(data.mafra.go.kr)'을 운영하며 실시간 도매시장경락가격과 안심식당 등 527종 데이터를 개방하고 있다.

 * 연도별 데이터 이용 건수 : ('18년) 6.5백만 → ('19년) 25백만 → ('20년) 45백만

 ○ 최근 데이터를 중심으로 한 새로운 산업군의 성장과 더불어 국민의 데이터 개방 요구가 점차 높아지고 다양화됨에 따라 농식품부도 추가 개방할 데이터를 적극적으로 발굴하고 있다. 개방 시 다양한 서비스 창출 등 활용도가 높을 것으로 예상되는 핵심 데이터를 찾아 국민이 이용하기 쉽도록 정비 후 단계저긍로 개방할 계획이다.

 - 올 상반기에는 소 이력제 데이터와 5대 채소(배추·무·말린 고추·마늘·양파)의 관측 실측 데이터를 개방한 바 있다.

 

□ 농식품부가 내년 상반기까지 순차 개방할 데이터는 농업·농촌, 축산·방역, 식품·유통 등 5개 분야 14종으로 농식품부가 그간 정책 추진을 위해 수집·보유하고 있던 데이터 중 연구개발·서비스 개발 등에서 민간 활용 수요가 높은 것들이다.

<개방 데이터 및 일정>

 

(~`21.7월) 귀농·귀촌 실태조사 데이터, 축산물 실시간 경매 데이터, 지역별 동물 등록 현황, 농약관리 현황, 곤충산업 현황 등 5종

(~`21.9월) 가축방역 관리현황, 외식소비현황 및 상권분석 데이터 등 2종

(~`21.12월) 공익직불 지급 현황, 축산농장 허가·이력 정보, 시설원예 온실 및 에너지 사용 현황, 스마트팜 생육·환경 데이터​*​ 등 4종

 * 현재 스마트팜코리아 누리집(smartfarmkorea)에서 개방 중인 데이터를 공공데이터 포털 누리집(data.mafra.go.kr)을 통해 더 손쉽게 다운로드·활용할 수 있도록 연계·개선

(~`22.3월) 난간 표시 데이터, 재해보험 가입 데이터, 모돈 이력제 데이터 등 3종

 ○ 새롭게 개방될 모돈(어미돼지)이력제, 난각(계란껍질) 표시 정보, 축산물 실시간 경매데이터 등은 이미 개방된 소이력제 데이터와 함께 축산물의 자율적 수급관리 및 안전성 확보 등에 도움을 줌으로써 연관 산업 발전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.

 ○ 또한, 축산농장의 허가·이력 정보와 함께 가축질병 발생현황 및 야생조류에서 검출된 바이러스 관련 정보, 소독시설 방문 차량 정보 등도 개방함으로써 가축방역 시스템의 효율성을 도모하고 가축 방역과 관련된 연구 등도 활발히 진행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.

 ○ 한편, 스마트팜 농가에 설치된 온·습도 센서 등을 통해 수집되고 있는 스마트팜 생육·환경 데이터는 현재 스마트팜코리아 누리집(www.smartfarmkorea.net)을 통해 신청·승인 후 활용할 수 있도록 제공하고 있지만, 향후 신청과 승인 없이도 쉽게 활용할 수 있도록 파일 내려받기 기능을 추가로 제공할 예정이다. 올 12월 이후부터는 농식품 공공데이터 포털을 통해 스마트팜 데이터도 쉽게 파일로 내려받아 활용할 수 있게 된다.

 ○ 그 밖에도 연도별 귀농·귀촌 현황, 농업인 재해보험 가입현황, 공익직불금 지급 내역, 외식 소비현황 및 상권분석 데이터, 동물등록 데이터, 농약관리 현황 데이터 등 국민 생활과 밀접한 관계가 있는 14종 데이터를 단계적으로 개방한다.

 

□ 농식품 공공데이터를 한곳에 모아 체계적으로 제공하기 위해 만든 「농식품 공공데이터 포털」 도 사용자 편의성을 높이고 성능을 개선하기 위해 연말까지 전면 개편한다.

 ○ 한눈에 개방 중인 데이터를 확인할 수 있도록 데이터 진도를 제공하는 한편 검색 기능을 강화화고, 이용 건수가 많은 데이터를 중심으로 고도화된 시각화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.

 ○ 또한, 빅데이터 분석 방법을 몰라 어려움을 겪는 수요자들을 대상으로 고도화된 맞춤형 분석 서비스도 제공한다. 수요자가 온라인으로 빅데이터 분석 신청서를 제출하면 농업관련 대학, 연구소 등 전문가들과 협력하여 수요자가 원하는 맞춤형 빅데이터 분석 서비스를 제공한다.

 

□ 농식품부 윤원습 정책기획관은 "앞으로 개방할 공공데이터가 민간의 새로운 서비스 연구·개발 등으로 이어져 농식품 분야 데이터 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"면서

 ○ "앞으로도 농식품부는 수요자의 관점에서 보유데이터를 보다 적극적으로 개방하는 한편 국민이 쉽게 활용할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가겠다"라고 밝혔다.


김성진 pier3th@hanmail.net