크게보기 작게보기
농수산식품 전용 선복 확보! 수출활성화 도모!
2021년 07월 14일 14시 48분 입력

□ 농림축산식품부(장관 김현수)와 해양수산부(장관 문성혁)는 국내 농수산식품의 원활한 수출 지원을 위해 국적선사 HMM이 운항하는 미주 서안 노선에 농수산식품 긴급 수요 화물을 우선 배정하고, 해당 선박이 오는 7월 17일 첫 출항을 한다고 밝혔다.

□ 2021년 상반기 한국 농수산식품 수출액은 5,404백만 불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5.1% 증가하며 역대 최고실적을 기록하고 있다.

* 농식품 4,154백만불, 수산식품 1,250백만불

□ 지난 6월, 농림축산식품부와 해양수산부는 이러한 농수산식품 수출 증가세를 확실히 견인하고, 수출기업이 겪는 선복 확보의 어려움 등 물류 애로를 해소하기 위해

ㅇ 국적선사 HMM이 투입 중인 미주 서안항로 선박에 매월 265TEU(농식품 200TEU, 수산식품 65TEU)의 전용 선복을 확보하여 농수산식품 수출기업을 지원하고 있다.

ㅇ 이를 통해 8월부터 본격적으로 수출되는 조생종 배를 비롯하여, 김치, 김, 어묵 등 농수산식품 수출 물류 애로가 어느 정도 해소되어 수출 활성화로 이어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.

ㅇ 1항차 모집 결과, 김치‧버섯‧즉석밥 등 농식품 16TEU와 김‧어묵‧소금 등 수산식품 14TEU가 신청·접수되었으며, 7월 17일부터 운항을 시작할 예정이다.

□ 또한, 원활한 업무 지원을 위해 7월 13일(화) 오후 2시,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(사장 김춘진, 이하 ‘aT’)와 국적선사 HMM(대표이사 배재훈)은 ‘수출 농수산식품 해상운송을 위한 업무협약’을 체결하였다.

ㅇ 양 사는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HMM은 ‘21년 하반기(7월∼12월)에 운영하는 미주 서안 노선에 농수산식품 전용 선복을 확보하여 우선 제공하고, aT는 해당 물량의 신청‧접수 등 운영‧관리와 수출업체를 대상으로 한 홍보에 집중할 계획이다.

ㅇ 수출 농수산식품의 긴급화물 수요가 있는 기업은 ’aT수출업체종합지원시스템’(global.at.or.kr) 누리집을 통해 선박일정을 확인할 수 있으며, 온라인으로 선복 배정 신청서를 작성하여 제출하면 지원받을 수 있다.

ㅇ 더불어, 중소기업과 소량 화주의 비중이 높은 수산식품의 경우 8월부터 소량혼적화물(LCL)도 선복 배정을 받을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.

□ 농림축산식품부와 해양수산부 관계자는 “농수산식품은 품목 특성에 따라 출하 시기가 정해져 있고 신선도 유지가 중요하여 적기 선적이 매우 중요하다.”라고 강조하고,

ㅇ “농수산식품 기업의 수출 물류 애로를 해소하여, 수출이 지속 확대될 수 있도록 양 부처가 지속 협업하겠다”라고 밝혔다.

 


김성진 pier3th@hanmail.net